내년 예산 604조 원‘슈퍼예산’…국가채무어떻게? 청년·출산에 ‘현금성 지원’

내년도 예산 604조원”슈퍼 예산”…국가 채무 어떻게? 청년·출산에 “현금성 지원”○ 내년도 정부 예산안 604조 4,000억원. 지금 정부에서 마지막으로 편성된 예산안. ○ 올해보다 8.3% 늘면서 처음으로 본 예산 기준으로 600조 원을 넘는다.
○ 전체 규모도 규모지만 COVID-19의 여파로 보건·복지·고용 부문에서만 216조원으로 사상 처음 200조원을 넘어선다.
○ 이처럼 수입보다 지출이 많다”적자 재정”이 이어 내년 국가 채무는 처음 1,000조 원을 넘어설 국내 총생산 대비 국가 채무 비중도 50%를 돌파합니다.
■ 예산안:2017년 400.5조원 ⇒ 2022년 604.4조원 ⇒ 국가 채무:2017년 660.2조원 ⇒ 2022년 1068.3조원 ○ 우선 한국 세금이 어디에 어떻게 사용된다는 말인가. ○ 학부를 졸업했던 이 여성은 취업 대신 대학원을 택했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취업 시장이 얼어붙어 어쩔 수 없는 선택. ○[한·선아/대학원생”4학년 2학기와 졸업 후 1학기 정도 이렇게 해서 1년 정도 취업 준비를 했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직접적으로 마지막 기회가 박탈된다…”○”내년 내년도 예산안에는 이처럼 생활이 어려워진 청년들 때문에 23조원 정도의 예산이 배정. 올해보다 3조원 이상 늘어났지만 우선, 소득이 적은 청년들에게 매월 20만원씩 1년간 집세를 지원합니다.
○ 국가 장학금 지원 금액을 늘리는 100만명 이상이 “반값 등록금”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마음까지 손상된 청년들을 위한 심리 상담 지원 방안도 준비한다.
○군 장병을 위한 적금 상품도 새 나옵니다만, 군에서 모은 돈에 정부 지원금과 이자까지 가하고 제대할 때에 최대 1,000만원을 가지고 갈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.
○ 미래의 주역인 어린이들을 위한 지원도 늘고 출산 후 육아 용품 등을 사게 200만원을 지원하고 1세가 될 때까지 월에 30만원씩 수당도 준다.
○ 첫 생일에 안 된 아이들을 둔 부모가 둘 다 육아 휴직하면 각각 월 최대 300만원, 총 600만원의 휴직 급여를 지원합니다.
○ 정부는 소상공인의 손실 보상 예산으로 내년 1조 8,000억원을 배정한다.
○ 규모가 작다는 지적에는 영업 환경이 좋아져방역 지침도 바뀐 미래 상황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.
○[안·도 골/기획 재정부 2차관:”10월 중 국민의 70%가 2차 접종 완료, 이렇게 됩니다.
그러면 상당 부분 상황은 개선된다는 것입니다.
그리고 관련 우리가 지금 소상공인에 대한 어떠한 규제도 지금 전환됩니다.
”○ 소상공인 회복을 앞당기백신 예산으로는 9,000만 회분을 사는 2조 6,000억원이 편성되었습니다.
○ 이하 KBS뉴스의 원문을 링크하고 읽어 주세요.(KBS뉴스 요약)○ 출처:KBS>Home>뉴스 9>내년도 예산 604조원. 청년·출산에 “현금성 지원”>2021년 08월 31일>오·현태 기자 https://news.kbs.co.kr/news/view.do?ncd=5268991

내년 예산 604조원 슈퍼예산 국가채무 어떻게? 청년·출산에 ‘현금성 지원’○내년도 정부 예산안 604조4,000억원. 이번 정부에서 마지막으로 편성된 예산안. ○ 올해보다 8.3% 늘어나 처음으로 본예산 기준으로 600조원을 넘는다.
○ 전체 규모도 규모지만 코로나19 여파로 보건·복지·고용 부문만 216조원으로 사상 처음으로 200조원을 넘어서게 된다.
○ 이처럼 수입보다 지출이 많은 ‘적자재정’이 이어지면서 내년도 국가채무는 처음으로 1,000조원을 넘어서게 되고 국내총생산 대비 국가채무 비중도 50%를 돌파합니다.
■ 예산안:2017년 400.5조원 ▲2022년 660.2조원 ▲국가채무:2017년 1068.3조원 ○2022년 604.4조원 まず우선 우리 세금이 어디에 어떻게 쓰인다는 것인가. ○ 학부를 졸업한 이 여성은 취업 대신 대학원을 선택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취업시장이 얼어붙어 어쩔 수 없는 선택. ○ [한상아/대학원생 : “4학년 2학기와 졸업 후 한 학기 정도 그렇게 1년 정도 취업 준비를 했는데 코로나19로 인해 직접적으로 마지막 기회가 박탈된다…”○”폐렴치한 내년도 예산안에는 이렇게 생활이 어려워진 청년들을 위해 23조원 정도의 예산이 배정. 올해보다 3조원 이상 늘었지만 우선 소득이 적은 청년들에게 매달 20만원씩 1년간 월세를 지원합니다.
○ 국가장학금 지원금액을 늘려 100만명 이상이 ‘반값 등록금’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, 마음까지 아팠던 청년들을 위한 심리상담 지원책도 마련한다.
○ 군 장병을 위한 적립금 상품도 새로 나오는데, 군에서 모은 돈에 정부 지원금과 이자까지 더해 제대할 때 최대 1,000만원을 가져갈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.
○ 미래 주역인 아이들을 위한 지원도 늘어 출산 후 육아용품 등을 살 수 있도록 200만원을 지원하고 돌이 될 때까지 월 30만원씩 수당도 준다.
○ 돌이 되지 않은 자녀를 둔 부모가 둘 다 육아휴직하면 각각 월 최대 600만원, 총 300만원의 휴직급여를 지원합니다.
○ 정부는 소상공인 손실보상 예산으로 내년 1조8,000억원을 배정한다.
○ 규모가 작다는 지적에는 영업환경이 좋아지고 방역지침도 바뀌는 미래 상황을 반영했다고 설명한다.
○ [안도걸/기획재정부 2차관 : “10월 중에 국민의 70%가 2차 접종 완료, 이렇게 됩니다.
그러면 상당 부분 상황은 개선될 수 있다는 거죠. 그리고 관련해서 저희가 지금 소상공인에 대한 어떤 규제도 지금 전환이 됩니다.
○소상공인 회복을 앞당기는 백신 예산으로는 9,000만 회분을 살 수 있는 2조6,000억원이 편성됐습니다.
○ 이하 KBS뉴스 원문을 링크하여 읽어주세요. (KBS뉴스요약) ○ 출처 : KBS > Home > 뉴스9 > 내년도 예산 604조원 … 청년출산에 ‘현금성 지원’ > 2021년 08월 31일 > 오형태 기자 https://news.kbs.co.kr/news/view.do?ncd=5268991